고대 마술사들의 성서로 알려진 현존하는 6권의 무서운 마법서

Pocket

 



 “그리모와르”는 프랑스어로 마법서(사술서)을 의미한다. 과거 마법서라는 것은 소설 속의 단순한 이야기가 아닌 고대인의 실용서였었다. 이런 책은 실용적인 의료 정보와 기독교, 유대교에 관한 신화, 그리고 당시의 과학기술도 망라된 책이었지만, 동시에 소름 끼치는 괴물 소환과 저주에 관한 것들도 있었다. 이번에 소개하는 것은 과거의 마술사들의 성서가 된 가장 오래된 마법서 6권이다.


 


 


1. The Necromancer’s Manual – 네크로맨서즈 매뉴얼 (뮌헨 강령술서)



 뮌헨의 바이에른 주립 도서관 소장의 마법서 “CLM 849″의 통칭이다. 이 책의 텍스트는 『 금단의 의식, 15세기의 강령사의 매뉴얼 』에 수록되어 있어 존재하지 않는 군대의 환각을 적에게 보이는 주문이 주류를 이룬다. 또 끔찍한 괴물 소환 방법도 포함하고 있으며, 신화 속의 생물에 대한 희생물의 제공 방식이 적혀 있다. 


 


 


2. The Picatrix – 피카트릭스



 11세기에 쓰여진 이 책은 전체 400쪽에 달하는 최대급의 정보량을 자랑하는 마법서이다. 이 책에 실리는 대부분의 조제 약은 막강한 힘을 줄것이지만, 그 중에는 인간의 배변이나 혈액, 정액을 섞지 않으면 안 되는 것도 있다. 옛날의 마술사가 실제로 이 조합제를 사용했다면 엄청난 용기가 필요했을 것이다.


 


 


3. Galdrabok – 갈드라보크



 아이슬란드에 전해지는 이 마법서는 주문뿐만 아니라 장식품과 책에 새겨진 룬 문자도 특징으로 한다. 이 룬 문자가 주는 힘은 적이 싸움에 쓰는 말(馬) 등의 동물을 죽이려고 하는 저주로 위에 저주를 내려 설사를 시키는 등의 저주까지 다양하다.


 


 


 


4. Sworn Book Of Honorius – 호노리우스 저주의 책



 테베의 호노리우스라는 정체 불명의 인물에 의해 쓰여진 책. 이 책을 보는 자는 맹세를 해야하는데 3권이 넘는 사본의 존재를 금지하고 또 소유자는 평생 여자와 결혼해선 안 된다는 말이 적혀 있다. 덧붙여서 적을 공격하기 위해 홍수를 일으키는 것은 허용하고 있다고 한다.


 


 


5. Pseudomonarchia Daedonum – 악마의 가짜 왕국



이 책은 69구의 악마와 그 소환 방법이 모조리 게재된 마법서로 1577년에 발행된 “악마 현혹에 대해”라는 책의 부록에 붙어 있다. 말을 훔치는 것이 전문 소환 악마라고 하고 있다고 한다.


 


 


 


6. The Book Of Abramelin The Mage – 술사 아브라메린의 마술서



 이 마법서는 15세기에 어느 유대인 방랑자가 이집트에서 아브라메린이라는 수수께끼의 늙은 현자에 만나 그에게서 배운 비술을 그 유대인 방랑자가 아들에게 알리기 위해 편지라는 형태로 써내려 간 것이다.


 


 마술사의 수호천사를 등장시키기 위해 18개월에 걸친 의식이 필요하다. 이 수호천사의 가호를 얻자 마술사는 초능력이나 미래를 보는 힘, 심지어 날씨를 조작하는 힘까지 차지한다고 적혀있다.


 

Add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