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라가 되어 마을을 지키는 파푸아뉴기니 미라 전사 (열람주의)

Pocket

 



파푸아 뉴기니의 메냐마 지역 모로베주는 미이라가 절벽에 매달려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마치 살해된 후 방치 된 시체처럼 보이지만 그렇지 않다. 미라는이 지역에 전해지는 전통 의식으로 벼랑 위에 진열되어 있다. 마을에 처음 오는 사람은 놀라지 않을 수 없다고 한다.


 



이것은 이 땅에 사는 Watut족 사이에 옛부터 전해지는 풍습으로 죽은 전사는 생전뿐만 아니라 사후에도 마을을 지키기위해 마을을 바라 지켜 볼 수 있는 산 절벽에 매달려 있는 것이라고 한다. 


 



이 미라 전사들은 가끔 축제때 절벽에서 지상으로 옮겨질 때가 있다고 한다. 그외에는 사랑하는 마을 사람들을 절벽 위에서 지켜주고 있는 것이다. 한국의 사후 관념과는 엄청난 문화의 차이로 볼 수 있다.


 



 



 



 



 



 



 



 



 



 




 

Add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