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자위대 집단자위권을 반대한 한 일본인이 분신자살

Pocket

 



 


지난 29일 오후 JR신주쿠 역 남쪽 입구의 “신쥬쿠 미로드”와 “신주쿠 서던 테라스”를 잇는 “미로드 데크”의 한 부분에 앉은 남자가 확성기를 사용해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반대하는 내용의 연설을 한 후에 기름을 붓고 분신 자살을 기도했다. 남자는 50~60세 정도로 양복을 입고 경찰과 소방관들이 보는 가운데 1시간 이상에 걸쳐 준비한 종이를 읽고 난 후, 패트병에 들어있는 휘발유를 머리에 붓더니 라이터로 불을 붙였다. 병원으로 옮겨진 남자는 중상이지만 목숨은 건졌다고 한다. 


 



 



 

Add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