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조림 폭탄 죽음의 포테이토 초콜릿 폭탄 등 나치 독일이 비밀리에 계획했던 폭탄장치가 밝혀졌다

Pocket

001

70년 만에 발견된 전쟁 포스터에서 나치는 판초콜릿나 뱅거즈, 매슈(소시지와 으깬 감자 요리)에 폭탄을 설치할 계획이 있었던 것이 판명되었다.

초콜릿 폭탄은 “피터스”의 초콜릿을 본뜬 것으로 다른 사치품과 함께 영국 내각에 전달될 예정이었다. 당시 영국 총리 윈스턴 처칠은 단맛을 좋아하는 사람으로 알려졌으며 그의 암살을 꾀하다 개발했을 것이다.

폭탄 장치의 위력은 수미터 내에 있는 사람을 충분히 살해할 수 있었다. 그러나 계획은 그 개발을 목격한 영국의 스파이들에 의해서 MI5부장을 지냈던 빅터 로스차일드 남작이 알게되었다.

로스차일드 남작은 화가 로렌스 피시에 폭탄에 대한 포스터 제작을 의뢰한다. 포스터는 국내에 위험을 알리고 폭탄을 알아낼 수 있도록 배포됐다. 그 중 25점이 영국 서퍽 주의 다락방에서 발견되면서 나치 군부의 계획이 드러났다.

초콜릿 폭탄

001

폭탄의 표면을 진짜 초콜릿으로 얇게 덮은 것. 초콜릿의 가장자리를 접으면 그림처럼 캔버스가 당겨지고 7초 후에 기폭한다.

 

통조림 폭탄

 

002

석탄을 위장한 폭탄

 

003

일반 가정에 보급될 연료용 석탄을 위장한 폭탄

일상용품으로 위장한 폭탄

004

양복용 솔과 셰이빙 브러시 같은 일상용품에도 폭탄이 장치되었다.

시판의 통조림이 부비 트랩

005

카스 레핀(프랑스의 찜 요리)과 자두의 시럽에 절인 통조림. 이것들도 폭탄에 이용됐다.

단것을 좋아한것으로 유명했던 윈스턴 처칠. 나치는 이것을 이용해서 그의 암살을 획책했다.

006

MI5의 B1C부에서 폭탄 대책을 담당한 3대 로스차일드 남작은 일절 급여를 받지 않았다고 한다.  화가 피시에 대한 보수도 그의 호주머니에서 나왔다고 한다. 또한 그는 런던 중심부에서 폭격을 받은 MI5인원들을 위해 트링에 있던 집도 제공하였고, 파리 해방시 거기에 있던 저택도 MI5인원들이 사용하였다.

007

전시 중 MI5에 협력한 로스차일드 남작(왼쪽)과 화가 로렌스 피시(오른쪽)

피시는 2009년에 89세로 세상을 떠났지만, 그때의 유품으로 로스차일드 남작이 피시에게 보낸 포스터 제작을 의뢰하는 편지가 발견됐다.

008

친애하는 피시에게

판초콜릿형 폭탄의 그림을 그려주지 않겠나. 적이 진짜 초콜릿에 얇게 덮인 강철의 판초콜릿를 사용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 그 중에는 폭약과 시한 기폭 장치 같은 것이 포함되어 있다.

초콜릿의 끝을 접으면 접은 초콜릿 안에 포함된 캔버스와 판초콜릿의 나머지 부분에 포함된 시한 폭탄이 노출된다. 초콜릿을 강하게 끌어내면 캔버스가 당겨져 폭탄이 작동한다.

실물을 본 사람에게 그리게 한 아주 간단한 스케치를 동봉한다. 그것은 일반적인의 검은 “피터스”의 포장지에 휩싸여 있다. 가능하다면 포장지가 벗겨져 한쪽 끝이 보이고 있는 것으로 부러진 부분의 캔버스가 노출되는 것을 그려주기 바란다. 설명을 추가하여 캔버스가 달린 초콜릿 조각을 강하게 끌어내면 7초 후에 폭탄이 폭발할 것이라고 기재해주길 바란다. 

via:Death by chocolate

Add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