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행복해! 75% 이상의 유저가 SNS상에서 자신의 생활이 실제보다 더 화려하게 보인다는 것을 인정했다

Pocket

001

페이스북 친구들의 일상생활은 언제나 너무 즐거운 듯이 보인다.  매일에 충실하고 신나는 일이 넘처나서 싱글벙글이다. 그러나 최근 연구에 따르면 그것은 있는 그대로의 모습은 아니었다.

휴대 전화 메이커 HTC가 영국에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약 3분의 2 사람들이 자신들의 모습을 실제보다 더 보기좋게 연출하고 있음을 인정했다. 아이러니 하게도 4분의 3 이상의 사람들은 그런 연출된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의 내용으로 친구나 동료를 평가하고 있었다.

002

남에게 빌린 물건을 자신의 가진 것처럼 보이게 하거나  자랑을 위해 여행을 가는 등  친구나 가족이 부러워하게끔 하는 것만을 목적으로 SNS을 하고 있다고 한다.

행동 심리학자 조 헤밍즈는 소셜 미디어의 특성을 생각하면 이러한 경향은 놀랄만한 것이 아니라고 한다.

“현대는 인스턴트 커뮤니케이션의 시대입니다. 패션과 스타일은 과거 잡지에서 태어난 후 사라졌습니다. 지금은 동료나 친구들로부터 실제 유행하는 것을 찾기 때문에 소셜 미디어는 잡지나 신문과 동등한 힘을 얻게 되었습니다”

간편하게 공개 할 수 있는 사진으로 인해 현대인은 친구들과 유명인사들이 무엇을 입고, 무엇을 사고 무엇을 먹는지 실시간으로 알 수 있게 됐다. 이런 것을 증명하듯 조사 대상 76%의 유저가 인스타그램 등 소셜 미디어에서 목격한 아이템에 영향을 받아 쇼핑을 한다고 답했다.

003

 

“2015년 현재는 누구나 사진가입니다. 사진에서 자기를 표현하고 자신만의 세계를 보여주는 사람이 점점 늘어나고 있어요. 집에서 스냅 사진이나 완벽하게 연출된 사진까지 스마트폰 사진의 중요성은 더욱 커질 것입니다” 라고 HTC의 피터 프롤드씨는 말한다.

또한 이러한 스마트 폰은 재미난 기능이 많아 소중한 사람과 함께 있을 때는 특히 조심해야 한다. 데이트 도중에 스마트 폰만 보고 있으면 상대방을 무시한 것처럼 되고 우울증을 앓게 되거나  인간 관계에 불안을 자아낸다는 것도 판명되었다.

Add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